전남도, 행안부 '고향올래' 공모에 2년 연속 선정

입력 2024.07.10. 17:17 선정태 기자
‘신안군 예술파시’…생활인구 유입 등 지역 활력 제고 기대
전남도는 행정안전부의 '고향올래(GO鄕 ALL來) 공모'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돼 생활인구 유입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두 지역 살이 분야로 '신안군 예술파시'다. 사진은 지난해 선정된 고향올래- 워크빌리지 in 곡성.

전남도는 행정안전부의 '고향올래(GO鄕 ALL來) 공모'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돼 생활인구 유입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두 지역 살이 분야로 '신안군 예술파시'다.

고향올래 사업은 지방소멸 위기, 인구 이동 증가 등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고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행안부에서 2023년부터 시행하는 '생활인구' 유입 사업이다. 사업은 ▲두 지역 살이 ▲로컬유학 ▲로컬벤처 ▲워케이션 ▲은퇴자마을 등 5개 분야로 구성됐다. 총 사업비는 200억 원(특교세 100억 원·지방비 100억 원)이다. 공모 결과 '신안군 예술파시(波市)' 등 전국 12개 사업이 선정됐다.

'신안군 예술파시'는 임자도의 독특한 섬 문화 중 하나인 파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전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예술가를 신안군에 유입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주인구 확대를 위해 추진한다. 파시는 고기가 한창 잡힐 때 바다 위에서 열리는 생선 시장이다.

예술파시 사업은 예술인을 대상으로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예술인 주거공간 및 공방 조성, 예술 아카이빙·특성화 이벤트 운영 등으로 구성됐다. 예산은 16억 원으로 특교세 50%, 지방비 50%가 지원되며, 사업 기간은 2026년까지다.

전남도는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공모 신청 시점부터 관련 부서 회의와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했다. 도, 시군, 지역민이 협력해 현장 심사에 적극 대응하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지난해 선정된 '주말愛 고흥愛,' '영암 두 지역 살아보기', '워크빌리지 IN 곡성' 등 사업도 유휴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생활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김명신 전남도 인구청년이민국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전남에 많은 생활인구가 유입돼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인구위기 대응을 위해 중앙부처에서 진행하는 공모사업에 전남도가 많은 사업에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