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현재기온 30.9°c대기 좋음풍속 2.4m/s습도 76%

"보이스피싱 예방엔 사복경찰"···현장선 반발

입력 2020.07.31. 09:50 수정 2020.07.31. 09:50
전담팀 구성 불구 피해 급증
올해 상반기 피해액만 66억
금융기관 경찰배치 갑론을박
그래픽=뉴시스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광주경찰이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범죄 규모는 되려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담팀을 꾸려 대응하고 있지만 날로 교모해지는 수법 앞에서 사복 경찰 방식 도입까지 논의중이다.

30일 일선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광주경찰은 최근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경찰관 금융기관 고정근무 및 예방·홍보 계획'을 내놨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지난해보다 급증하고, 범인을 검거하더라도 피해 복구가 되지 않는데 따른 방안이다.

이 계획에 따라 광주경찰은 지난 27일부터 열흘간 관할구역 안 85개 은행 가운데 20곳에는 지구대 소속 등 지역 경찰을, 65곳에는 기동대원을 배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계획이 일선 직원들에게 알려지면서 현장의 반발이 일었다. 보이스피싱 등 수사과 업무가 지구대나 파출소, 기동대 소속 직원에게 전가되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른 것이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광주경찰청은 하루만에 지역 경찰을 배제하는 방안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사복 경찰 투입까지 고려되는 등 지역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는 날로 커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경찰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광주에서만 352건의 보이스피싱 범행이 발생했다. 2018년 같은 기간 97건의 3배가 넘고 지난해 발생한 205건보다도 71%가 늘어난 수치다.

피해액도 엄청나다. 상반기 기준으로 올해 피해액만 66억8천만원이다. 전년도 전체 피해액(101억)의 절반을 넘었다. 전년도 상반기(52.6억), 2018년 상반기(16.2억)보다 4배가 넘는 피해규모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