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금)
현재기온 19.5°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88%

"광주 특별재난지역 지정돼야"

입력 2020.08.13. 16:26 수정 2020.08.13. 19:21
광주시 구청장협의회 긴급 성명 촉구
광주상공회의소도 지역기업 피해 호소
동 단위 지정 가능성 있어

광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 구청장협의회(회장 문인 북구청장)는 13일 긴급 성명을 통해 "도로, 하천, 하수도, 농경지, 산사태 등 총 565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광주지역을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인 협의회장은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인력과 재정적으로 한계에 직면해 있다"며 "막대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서라도 광주시의 5개 자치구도 재난특별지역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도 이날 건의문을 통해 "지역 주력산업 업종인 자동차·가전·광산업 기업들이 다수 입주해 있는 광주첨단산단과 평동산단이 침수돼 200여개 기업들이 피해를 입는 등 지역 기업 피해 확산으로 산업경제 활동에도 적지않은 파장이 우려된다"며 "현재 광주시와 전남도의 행·재정만으로는 피해 복구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차원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신속히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광주의 잠정 피해액은 이날 0시 기준으로 동구 70억원, 서구 15억원, 남구 69억원, 북구 225억원, 광산구 184억원 등 총 565억원이며 피해 산정액은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나 자치구별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지난 12일 구례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시·군뿐만 아니라 읍·면·동도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를 지시한 만큼 동 단위로 특별재난지역이 지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